화제성으로는 단연 1등이라는 대륙의 흔한 절벽 여행지.zip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화제성으로는 단연 1등이라는 대륙의 흔한 절벽 여행지.zip

여행을 떠난다(Travel)/여행팁(Domestic)

by 와이클릭 2019. 10. 24. 13:27

본문

 

영화 반지의 제왕을 보면 절벽 낭떠러지를 따라 여행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프로도 일행이 눈 쌓인 절벽산을 따라 난 협착한 길이 바로 그 길이죠. 영화에서만 보던 그런 길이 현실에서도 있다면 어떨까요? 하물며 영화보다 더 현실감없이 생긴 길이 있다면 누구도 쉽게 갈 수 없을 겁니다. 영화에서만 보던 그런 길이 실제로 중국에 있으며 지금은 관광객들의 최고 포토존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중국에서 느끼는 영화에서만 보던 그 길은 바로 이런 곳에 있습니다.   

▶귀신이 나오는 길이라고?

 

 

중국 장가계의 높이 1,518m의 천문산(天門山)에는 세계에서 제일 길다는 케이블카와 귀곡잔도. 천문산사. 천문동 이렇게 4곳의 명소가 있습니다.이 중에 핵심은 바로 귀곡잔도로 너무나도 기묘하고 이해가 안가는 인도 그러나 이를 보기 위해 해맏 많은 방문객들이 방문하는 곳이기도 하죠. 


2008년에 완공된 천문산 산허리 1,400m 지점 절벽에 설치해 놓은 좁은 인도인 '귀곡잔도'는 귀곡(鬼谷) '귀신이 나온다는 골짜기'라는 말과 잔도(棧道) '험한 벼랑 같은 곳에 선반처럼 달아서 낸 길'이라는 말이 합성된 것입니다. 실제로 인도를 보게되면 아찔함 때문에 도로의 중앙으로 못걷고 절벽에 붙어서 기어가듯이 가는 사람들이 많다고 할 정도로 귀곡잔도에서 보이는 풍경은 그야말로 아찔함과 장엄함이 조화된 모습이라고 합니다. 

 

★귀곡잔도 근처 초특가 호텔 확인 -> click

★땡처리 항공권 확인 -> click

★특별한 경험 / 공연/ 체험 초특가 확인 -> click

★초특가 4G USIM 카드 확인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절벽길?

 

 

 

90도에 가까운 암벽에, 길이라고는 널빤지가 유일한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절벽길. 바로 중국 동부 산시성에 있는 화산장공잔도가 그곳입니다. 위험하다고 주의를 당부해도 매해 더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북새통을 이룬다는 이 산은 중국 5대 명산 중 하나로 산세가 높고 험준하기로 유명하죠.


수직절벽에 두 뼘 남짓한 널빤지만이 선반처럼 붙어 있는 장공잔도는 벼랑 그리고 절벽에 만든 널빤지 길이기 때문에 건너가는 사람들은 오금이 저릴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세상 어디서도 느낄 수 없는 스릴과 주변의 훌륭한 경치로 셀피의 명소로 널리 알려져 있기도 합니다.  

 

★장공잔도 근처 초특가 호텔 확인 -> click

★땡처리 항공권 확인 -> click

★특별한 경험 / 공연/ 체험 초특가 확인 -> click

★초특가 4G USIM 카드 확인 

 

▶유리로 된 절벽길?

2016년 8월 1일 중국 호남성 장가계시 천문산풍경구에 전체 길이 100미터, 너비 1.6미터로 되어있는 절벽 유리길이 개통되어 큰 화제가 되었죠. 보기만 해도 오금이 저리게 만드는 이 절벽 유리길은 실제로 한번 간 사람중 다시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대답하는 사람이 드물 정도로 아찔함 그 자체라고 합니다. 

 

 

실제로 이곳에 가서 유리로 된 절벽길에 들어서게 되면 아무것도 모르고 온 사람들이 힘이 빠져 주저앉는 광경을 흔하게 볼 수 있다고 하죠. 그래도 셀카족들에게 인생 사진을 남겨주는 곳으로 유명하기 때문에 매년 수많은 방문객들이 방문하고 있다고 합니다. 

 

★유리잔도 근처 초특가 호텔 확인 -> click

★땡처리 항공권 확인 -> click

★특별한 경험 / 공연/ 체험 초특가 확인 -> click

★초특가 4G USIM 카드 확인 

 

특별한 여행에서 특별한 경험을 하고 싶은 마음은 누구에게나 있죠. 그러나 위험을 감수하면서 여행을 해야하고 싶다면즐거운 여행이 불행한 일이 되지 않게 무모한 행동은 삼가고 안전을 생각하며 여행을 즐기는 자세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이 포스팅은 제휴마케팅이 포함된 광고로 일정 커미션을 지급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