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생스터, '메이즈 러너 핫가이'의 놀라운 성장과정과 특별한 한국 소주 사랑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토마스 생스터, '메이즈 러너 핫가이'의 놀라운 성장과정과 특별한 한국 소주 사랑

연예인들의 Fun 일상/연예 HOT!

by 비회원 2018. 3. 27. 13:05

본문

 

얼마전 개봉했던 영화 메이즈 러너에 등장했던 영국 출신 배우 토마스 생스터는 27살이라는 것이 믿겨지지 않을 정도의 동안페이스와 빼어난 외모로 많은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추천글 - 게이들에게 어필하는 아이돌들의 외모 순위 Top 10 과 1위를 한 주인공의 반전 스펙

 


지금도 주먹만큼이나 작은 얼굴에 환상적인 비율과 훤칠한 외모를 자랑하지만 이는 어린시절부터 타고난 것으로 많은 여성들의 마음을 흔들었으며 영화배우 휴 그랜트와도 사촌 지간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역시절부터 꾸준하게 멋진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토마스 생스터는 러브 액츄얼리’, ‘내니 맥피’, ‘메이즈 러너’, ‘왕자의 게임등 각종 영화와 드라마에 출현했으며 그중 메이즈 러너에 출현한 이후 인지도가 크게 상승했습니다.

 

 

 


토마스 생스터 하면 가장 기억에 남는 영화 러브 액츄얼리에서 배우 리암 니슨의 아들 역할로 출현했을 때부터 귀여우면서도 훈훈한 이미지가 돋보여 많은 인기를 얻었지만 어느새 30을 바라보는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앳된 미소년의 이미지를 뿜어내고 있습니다.


토마스 생스터는 2001년부터 아역으로 활동하기 시작했으며 대부분의 아역배우들이 역변 한다는 마의 구간 16세를 무사히 잘 견뎌낸 배우중 한명으로도 유명하며 어린시절 어디에서나 예쁘장한 모습으로 시선을 한 몸에 받던 그 모습 그대로 잘 자라준 할리우드 스타로 항상 언급되고 있습니다.

 


2001년 성역을 찾아 증기 기관차를 타고 도망치는 고아에 관한 유쾌한 영화인 BBC영화 ‘The Adventures of Station Jim’에 첫 데뷔작으로 출현했으며 이후 쇼타임 오리지널사의 ‘Bobbie’s Girl’에 출현했습니다.


추천글 - 아리아나 그란데 도넛 및 여러 이슈로 알아보는 인성논란과 그럼에도 불구한 화려한 연애사

 

2003년에는 첫 국제적 영화 러브 액츄얼리에 리암 니슨의 아들 역할을 맡았고 Satellite Award 뮤지컬, 코미디 부문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았습니다. 그는 러브 액츄얼리촬영을 위해 드럼과 재주넘기를 배웠으며 처음으로 키스연기를 했던 작품이기도 합니다.



 

2004년에는 한국의 EBS에도 방영한 적이 있는 해외 드라마깃털이 전해준 선물에 출현하였습니다. 2005년에는 한국에서도 유명했던 영화 찰리와 초콜릿 공장에서 아들 역을 맡았으며 이외에도 ‘Entrusted’, ‘네버랜드를 찾아서’, ‘투 브라더즈’, ‘모래요정과 아이들’, ‘트리스탄과 이졸데’, ‘마지막 군단’, ‘존레논 비긴즈’, ‘왕좌의 게임등 여러 작품에 출현하기도 했습니다.

 

토마스 생스터가 출현한 작품 중 왕좌의 게임은 아직 방영중에 있으며 올해의 추천 미드 Top10안에 꼽히기도 했습니다. 순위권에 든 또 다른 미드 정보는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 2018년 미드 추천: 2018년 신작중 이미 입소문이 난 미드 Top 5(영상) >

 

가장 최근에 뜨겁게 달궜던 작품인 메이즈 러너에서 토마스 생스터의 뉴트역할은 큰 인기를 불러모았습니다. 이때 함께 촬영했던 동료 배우 이기홍과는 친한 사이를 계속해서 유지하고 있으며 한 인터뷰에서 토마스 생스터는 이기홍을 알고 지낸지는 몇 년이 지났으며 내 생각에 그는 정말 좋은 사람인 것 같다고 얘기했으며 이어 너무 뻔하고 바보 같은 말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이런 사람을 찾기는 굉장히 힘들며 그는 정말 좋은 사람이자 재능 있는 배우입니다. 또한 그의 사랑스러운 아내와는 정말 멋진 커플이기도 합니다.” 라며 아낌없는 칭찬을 늘어놓았습니다.

 

얼마전 이기홍과 토마스 생스터 이둘은 함께 한국을 방문해 소주 먹방을 보여주어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한국을 방문한 메이즈 러너의 배우 토마스 생스터와 이기홍 그리고 딜런 오브라이언에게 한국의 좋은 추억을 만들어주고 싶다는 유튜브 스타 영국남자조쉬와 함께 삼겹살집을 방문해 30분간 고기 먹방을 진행했습니다.

 

이날 조쉬는 세사람에게 한국인이 좋아하는 대표음식인 삼겹살과 소주를 대접했으며 쌈장에 찍어 구운김치와 함께 먹는 삼겹살 그리고 소주를 맛본 이 세사람은 매우 만족하는 표정을 지었습니다. 조쉬가 입안에 있는 삼겹살의 기름기를 소주가 씻어 내려준다고 말하자 모두들 고개를 끄덕이며 맞장구 쳤으며 이기홍은 이거 진짜 끝내준다”. “진짜 최고다등의 극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풍미를 돋구어 주는 독특한 맛의 명이나물과 김치찌개 그리고 된장찌개도 함께 맛본 이들은 이거 정말 맛있네요”, “이거 아플 때 먹기 딱 좋은 음식인 것 같아요”, “끝내준다등의 반응을 보였으며 이에 조쉬는 찌개는 몸을 따뜻하게 해주고 맛도 있는데다 건강에 또한 좋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가장 눈길을 끌었던 것은 이기홍이 소주뚜껑을 센스 있게 여는 법 그리고 소주뚜껑으로 하는 게임을 설명했다는 것 그리고 토마스 생스터가 소주를 즐기는 모습이었습니다. 특히나 토마스 생스터는 두번째 건배를 요청했을 때 소주잔을 이미 비워버린 모습을 보여 모두에게 놀라움을 주었으며 소주를 원샷하고 가글까지 하는 등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아역시절의 귀여운 모습만 기억나는데 이제 완전 상남자다”, “소주를 보드카처럼 마시네”, “소주를 즐길 줄 아는 남자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추천글 -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아이언맨으로 성공이 최근 '세일러문'까지 연계된 놀라운 사연



이 글이 재미있거나 유익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아래에 있는 <공감> 버튼을 한 번 눌러주세요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