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 결혼' 발표후 갑자기 다시 퍼진 그녀의 과거발언(+남편 정체)
본문 바로가기

'이연희 결혼' 발표후 갑자기 다시 퍼진 그녀의 과거발언(+남편 정체)

 

배우 이연희(32)가 15일 그녀의 공식 팬카페에 '결혼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녀는 자필 편지에서“인생을 함께하고 싶은 사람을 만났다”며 “좋은 배우로, 또 행복한 사람으로 살아가며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보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에 의하면 남편이 될 사람은 비연예인 훈남으로 알려져 있으며, 결혼식은 6월2일 치러집니다. 이연희는 “현재 여러모로 조심스러운 시기이기에 간소하게 예식을 치르며 인생의 새로운 출발을 맞이하고 싶다”고 하며 가족·친지들과 함께 소규모로 진행될 것을 알리기도 했습니다. 

 


그녀가 결혼을 발표함과 동시에 그녀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는데 그녀는 과거 로맨틱 코미디 영화 '결혼전야' 제작발표회에서 미래의 배우자의 어떤 면을 볼것이냐는 질문에 '종교'를 꼽았었습니다. 
당시 이연희는 "내가 기독교인이라 같이 교회에 다닐 수 있는 분이었으면 한다"면서 "키큰 남자를 좋아해서 키가 컸으면 좋겠다"고 밝혔었죠. 

 

그녀가 결혼을 발표하면서 누리꾼들은 "시집보내기 너무 아깝다", "결혼안할 줄 알았는데.. 그래도 축하!", "연애는 언제 했데? 어쨌든 잘사세요"등 많은 축하를 보내고 있습니다. 

한편 소속사 에스엠(SM)엔터테인먼트는 “인생의 새로운 출발을 앞둔 이연희에게 많은 축복을 부탁한다”고 당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