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와이프, 현재까지 알려진 실제 재산 규모 (+결혼당시 재산)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윤석열 와이프, 현재까지 알려진 실제 재산 규모 (+결혼당시 재산)

핫이슈 검색!

by 와이클릭 2020. 10. 19. 21:15

본문

 

2019년 고위공직자 재산신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에 대해 손을 떼라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지시를 사실상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대검 관계자는 "금일 법무부 조치에 의해 총장은 더 이상 라임사건의 수사를 지휘할 수 없게 됐다"라며 "수사팀은 검찰의 책무를 엄중히 인식하고, 대규모 펀드사기를 저지른 세력과 이를 비호하는 세력 모두를 철저히 단죄함으로써 피해자들의 눈물을 닦아주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바란다"고 밝히며 사실상 검찰총장이 더이상 수사에 직접적인 관여가 제한 될 것임을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윤 총장 와이프 김건희씨와 장모 최모씨 등 사건에 대해서는 다른 입장은 없었으나 여전히 윤석열 검찰총장의 와이프 김건희씨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져가고 있습니다. 

특히 윤석열과 김건희씨의 재산 규모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고 있는데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는 문화예술 콘텐츠 기업인 '코바나콘텐츠'의 대표이사로 그간 '색채의 마술사 샤걀' '르코르뷔지에展'등 유명한 작품들을 전시한 다재다능한 사업가로 알려져 있습니다. 

 

 

실제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총장 후보당시 공개된 재산 내역, '2019년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윤석열 후보자의 재산총액은 65억9076만 원이었습니다. 김건희씨는 과거 둘이 만나게 된 계기에 대해 "한 스님이 나서서 연을 맺어줬다. 가진 돈도 없고, 내가 아니면 영영 결혼을 못할 것 같았다"라고 밝혔는데 이를 고려해보면 이 재산의 대부분은 윤석열 와이프 김건희씨의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