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억씩 매입하는 강남 큰손들 때문에..' 지금 종로에서 가장 바쁜 거리입니다.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수억씩 매입하는 강남 큰손들 때문에..' 지금 종로에서 가장 바쁜 거리입니다.

직장in

by 와이클릭 2019. 8. 23. 15:43

본문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일부 안전 자산들이 주목을 받고 있는데 그 중 대표적인 자산이 바로 금(Gold)입니다. 과거 유럽재정위기가 발생했던 2011년 9월엔 온스당 1900달러까지 치솟기도 했을 정도로 불안정한 시기에 투자가 많아지는 상품인 금은 최근 투자가 본격화되고 있다고 합니다.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 무역안보갈등 등에 따른 세계 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면서 투자자들의 불안 심리가 커지게 되었는데 바로 그 이유로 금에 대한 투자자들의 수요가 커져가고 있으며 동시에 금의 가치도 크게 상승하고 있습니다. 

강남의 부자들은 보유하고 있는 현금으로 금 투자에 나섰으며 일반인도 금을 매입하거나 이 기회를 이용해 보유하고 있던 패물을 정리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이 때문에 최근 우체국등에서 금의 판매는 급격히 늘어나고 있으며 동시에 종로의 금은방들은 역대급 호황을 경험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 사람이 50kg을 사간다?

 

 

종로3가 일대 귀금속거리의 금은방들은 최근 금을 사고팔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경험하고 있습니다. 진열대에는 금으로 만든 팔찌와 반지, 목걸이, 골드바등이 있으며 많은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알려져 있죠. 특히 최근 많은 현금을 보유한 사람들의 공격적인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하는데 일부 사람들은 1~2달동안 50kg를 매수했다고 합니다. 

이는 8월 23일 시세로 환산해보면 대략 31억 수준으로 단 두달동안 한 사람이 매수한 금액으로는 상당히 큰 금액임을 알 수 있습니다. 

 

▶금 시세는 계속 오름새?

<한국표준금거래소>

지난 3개월간의 금 시세를 살펴보면 계속해서 상승을 해서 5월대비 대략 20% 정도가 상승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시세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현장에서도 매매에 시세가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 이 때문에 가게를 찾은 손님들은 대부분 금 시세를 먼저 확인하고 거의 실시간으로 바뀌는 가격 때문에 매수자와 매도인간의 신경전도 상당하다고 합니다. 

 

▶기대수익이 높다?

<한국표준금거래소>

금 시세가 높아지니 금에 대한 기대수익이 높은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50kg의 금액을 지난 5월에 구매했다고 가정해보면 당시 시세로 26억정도를 지불을 해야 했으며 8월에 매수를 했다고 보면 약 31억을 지불해야 합니다. 즉, 몇달 사이에 5억정도의 매수가 차이가 발생하니 그만큼 기대수익도 높다고 보는 것이죠. 그리고 이런 이유로 현재 종로의 금은방들은 활황인 것입니다. 

 

▶실제 수익도 높을까?

 

 

먼저 금을 사게되면 보관이라는 문제가 발생하는데 금은 실물이다보니 분실의 위험이 발생하게 됩니다. 매수한 양이 많으면 많을 수록 적합한 장소에서 보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해지는데 이럴경우 보관 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금은 다른 상품과는 다르게 부가가치세가 포함이 되어 있지 않습니다. 즉, 매수를 할 때마다 10%의 부가가치세를 현장에서 내야하니 생각보다 더 많은 비용이 발생하게 되죠. 

또한 금값이 올랐다고 판매를 할려고 하면 판매처에서 판매수수료를 받게 되는데 이는 판매처마다 다르며 보통 백화점이나 소매점의 경우 높은 판매수수료를 받고 있습니다. 평균적으로 대략 5% 정도의 판매수수료라고 해도 매도자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운 금액이 되는 것이죠. 

 

예를 들어 50억원어치 금을 매입한다고 하면 부가세로 10%를 내야하고 판매수수료로 5%를 내야 합니다. 여기에 보관료는 포함이 되어 있지 않습니다. 50억원어치 금을 60억에 판매한다고 해도 이미 납부한 부가세 10%(5억)에 판매수수료 5%(3억)을 고려해보면 실제 수익은 2억 정도가 되는 것입니다. 이도 금투자 수익이 20% 났다고 가정했을 경우이며 만약 10%정도의 수익이라고 본다면 실제 수익은 마이너스(-)가 되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금 현물 투자를 할 때는 단기적인 시세 차익이 아니라 자산 배분 차원으로 접근해야만 성공 확률이 커지게 되는 것입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