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배트맨이라 알려진 '크리스찬 베일'의 충격적인 변신과 그가 헐리우드 왕따가 된 끔찍한 이유 :: 여우들이 사랑하는 모든 것

최고의 배트맨이라 알려진 '크리스찬 베일'의 충격적인 변신과 그가 헐리우드 왕따가 된 끔찍한 이유

 

# 최고의 배트맨 크리스찬 베일


다크 나이트 시리즈 최고의 배트맨이라 알려진 영국의 영화배우 크리스찬 베일은 12세의 나이에 첫 연기활동을 시작했습니다. 13살이 되던 해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전 부인인 에이미 어빙의 눈에 띄게 되면서 4000:1이라는 경쟁률을 뚫고 영화 태양의 제국주인공으로 출현하게 되면서 세간의 주목을 받게 되었고 2005배트맨 비긴즈’, 2008다크 나이트에서 브루스 웨인 역을 소화하며 할리우드 스타로 떠오르게 되었습니다.


추천글 - 캡틴 아메리카 버키로 잘 알려진 배우 '세바스찬 스탠'의 의외의 연애사 및 의외의 흥행작품들


 

# 크리스찬 베일의 충격적인 변화

 

최근 크리스찬 베일은 확연히 달라진 충격적인 변화로 관객들에게 놀라움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배트맨에서의 잘생긴 미모는 사라지고 푸근한 인상을 가진 대머리 남성이 되어 마치 다른 사람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 그는 인터뷰를 통해그동안 파이를 매우 많이 먹었다고 밝혔습니다.

 

사실 이는 파이를 좋아해서가 아닌 새 영화 백시트에서 46대 미국 부통령 딕 체니(Dick Cheney)역을 맡게 되면서 캐릭터에 싱크로율을 높이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딕 체니는 크리스찬 베일의 기존 이미지와는 사뭇 다르게 풍채가 있고 푸근한 인상을 가지고 있지만 크리스찬 베일은 이에 맞게 자신을 변화시켰으며 역할을 위해 눈썹도 염색해야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신에게 어울리는 역할을 고르기 보다는 역할에 맞게 자신의 맞춰 버리는 투혼을 보여주는 크리스찬 베일의 모습에 팬들은 베일은 정말 최고다”, “정말 딕 체니와 닮은 것 같다”, “몸매를 포기하는게 쉬운 일이 아닌데..”라며 감탄했습니다.



( 딕 체니 / 크리스찬 베일 촬영 중 모습 


# 다이어트계의 전설

 

사실 크리스찬 베일의 이러한 변화는 처음이 아닙니다. 그는 고무줄인 마냥 놀라울 정도로 살과 근육량을 늘렸다 줄였다 자유자제로 변화시켜 다이어트계의 전설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매 작품마다 자신이 맡은 역할을 위해 몸무게 감량과 증량을 반복하며 파격적인 변신을 해온 그의 모습은 여러 작품속에서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영화 아메리칸 싸이코에서는 81kg, ‘머시니스트에서 55kg, ‘배트맨 비긴즈’ 86kg, ‘레스큐턴’ 61kg, ‘다크 나이트’ 86kg, 파이터 66kg, ‘다크 나이트 라이즈’ 90kg, ‘아메리칸 허슬’ 110kg 등 보통 사람들은 단 한번도 하기 어려운 일을 몇 번이나 해내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한 인터뷰에서 그는 감량과 증량이 나이가 들수록 쉽지 않아진다는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 영화 '파이터' 크리스찬 베일 / 영화 '아메리칸 허슬' 크리스찬 베일 )


추천글 - 크리스 헴스워스가 토르의 주인공이 되기까지의 성장과정과 그가 말하는 테사 톰슨과의 놀라운 케미

 

크리스찬 베일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들의 외모 변천사는 팬들의 큰 관심거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어 최근 인기를 얻었던 영화 메이즈 러너에 출현했던 배우들의 외모 변천사 또한 많은 관심을 얻고 있으며 아래 영상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 메이즈러너 배우들의 외모 변천사로 알아보는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영상) >

 

# 헐리우드 왕따가 된 사연

 

이러한 뛰어난 연기력과 열정을 보여주는 크리스찬 베일이 헐리우드에서 왕따를 당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또 한번 사람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크리스찬 베일의 혼신을 다한 노력이 장점이자 치명적인 단점이 되기도 한 것입니다. 이러한 연기에는 엄청난 노력과 열정이 담겨 있는데 이로 인해 생긴 피로와 불안한 감정기복으로 민감해진 그는 과거 친어머니와 여동생을 폭행하기도 했으며 촬영장에서 제작진과의 갈등 또한 불러일으켰습니다.

 

2008년 크리스찬 베일이 존 코너 역을 맡았던 터미네이터:미래전쟁의 시작의 촬영은 배우의 집중력을 떨어트릴 수 있는 환경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영화 특성상 대부분 CG배경의 작업이 투입되어 촬영장 전체가 그린 스크린에서 진행되었으며 대역배우나 스태프가 골판지로 만든 인형을 쓴 채로 터미네이터 로봇역을 맡았기 때문입니다.

 

 

 


결국 촬영장에서 터미네이터 로봇역을 맡았던 배우가 우스꽝스러운 표정으로 연기한데 이어 스태프가 실수로 세트장에 들어오는 실수를 저지르면서 집중력을 떨어트렸다는 이유로 크리스찬 베일은 화를 참지 못하고 광분하며 욕설을 퍼붓고 실수를 저지른 스태프를 해고하라며 소리지르고 폭행까지 저지르게 되었습니다. 크리스찬 베일의 욕설영상이 온라인에서 퍼지게 되면서 그의 인성에 문제가 있다는 말이 많았지만 좋은 흥행력을 지니고 있는 탓에 여전히 캐스팅 일순위에 속해 있습니다.


추천글 - 톰 히들스턴, 어벤져스 '로키'로 알려진 영국 최고의 엄친아 배우의 은밀한 10가지 비밀



이 글이 재미있거나 유익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아래에 <공감> 버튼을 한 번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osmeticsforfox